KHAN CHOI public
[search 0]
More

Download the App!

show episodes
 
L
Le CV

1
Le CV

Mac Randy CITETA

Unsubscribe
Unsubscribe
Monthly
 
"Un voyage dans la vie d'une personne à travers son CV" Un invité, un lieu et des musiques de son choix, son CV comme prétextes à une discussion détendue, qui prend sa source à la naissance et attérit dans le futur. Mac Randy CITETA
 
Loading …
show series
 
Jusqu'ici je croyais aussi comme vous que la meilleure défense c'était l'attaque. Mais quand je rencontre une personne dont ça a été le métier de défendre, je revisite le dicton, en me demandant si défendre ce n'est pas justement une attaque en soi ... Je concède que c'est un peu capillotracté et j'abrège ici la philosophie en vous laissant cogiter…
 
C'est l'histoire d'une bouteille jetée à la mer. Une mer mi audio, mi visuelle, et d'un homme qui ni une ni deux, se baisse pour la ramasser. Il a l'habitude, c'est un sportif dans l'âme, mais surtout un connecteur de richesses humaines et d'entreprises innovantes. Son métier : responsable de recrutement. Il fait dans l'humain, fait avec l'humain, …
 
Admiration et fascination sont les cordes qui ont tiré mes pieds vers cette femme. Mes oreilles se sont évidemment laissées apprivoiser depuis longtemps et elles ont pris 10 ans ferme. Face à moi et de l'autre côté du micro (grosse entorse à ses habitudes) une femme qui par l'amour, la beauté de la langue française et quelques mesures en sol majeur…
 
J'ai déjà ici dit que j'avais une particulière sensibilité pour l'art, et que le troisième était capable de m'émoustiller et de grandement m'émouvoir. J'ajoutais à ceci que j'étais curieux du mystérieux génie, de la muse qui inspire ces esprits ovniesques. Celui que je tiens aujourd'hui est un artiste singulier aux influences plurielles ! Son art e…
 
Le confort du canapé dans lequel je me suis installé me convainc que je vais devoir m'accrocher. Il présage en même temps du caractère de mon invitée ui peut parfois laisser transparaître le contraire. il faut la connaître pour ça évidemment, et c'est ce qu'avec son CV je tente ici de faire. L'octogone sans règles, sanglant et sans gants que nous n…
 
Que le hasard m'accorde de lui rendre une fière chandelle, car j'ai grâce à lui fait la rencontre d'une personne qui ne laisse pas indifférent. Auteure, écrivaine, poétesse sans doute aussi, Cellina est la seule qui réussit à faire asseoir à une même table l'Abbé Pierre et un colibri. Nous nous rencontrons dans un Paris déconfiné mais encore un peu…
 
Ne vous fiez pas à son pas sciemment nonchalant, ni à son allure séraphine, encore moins à sa belle gueule d'ange, c'est tout le contraire qu'on trouve à l'intérieur. Pour vous donner un aperçu, c'est une personne qui quand elle prend des initiatives elles sont majoritairement 243, quand elle donne de la voix c'est l'AAME qui s'exprime et sur le te…
 
Je ne saurais vous dire si c'est moi qui la reçois ou si c'est elle qui m'accueille, parce que tel je suis à Rouen chez moi, tel elle est chez elle sur tout le territoire de la Métropole et bien plus ! Ce territoire, elle le connait, le maîtrise, l'aime, le chérit, travaille, s'investit et nourrit des ambitions pour. On peut donc dire qu'elle le po…
 
De tous ceux que j’ai jusqu’ici eu la chance de recevoir, il est le premier, le seul dont j’ai dû piocher des informations sur sa page Wikipedia pour préparer notre discussion. Rien que ça ! C’est un homme, un athlète au sens olympien du mot qui, depuis une bonne décennie court sous les couleurs de la France sur les pistes dont rêveraient tous les …
 
Ambition, détermination et travail, bien plus que des mots, des clés de réussite, un pont qui mène à la réalisation de ses rêves. Alors qu’il passe son enfance dans une zone marquée par des conflits armés à répétition, il prend le pari de les relater avec légèreté mais pertinence par sa plume. Ce ton décalé ne l’empêche pas d’être engagé pour la dé…
 
9 bons mois m’ont été nécessaires entre l’instant où je l’ai découverte et le moment où je vous la présente. 9 mois d’attente, 9 mois d’observation, 9 mois de gestation pour enfin, et non sans impatience, pouvoir vous dévoiler cette magnifique personne. C’est donc en Wallonie, dans l’encore et toujours médiévale Namur que je décide de vous emmener,…
 
Si d’ordinaire pour mes entretiens je m’appuie sur un CV qui tient généralement sur une page, l’exercice sera légèrement différent aujourd’hui car c’est à travers plusieurs pages que je vais nous proposer de voyager, de valser, de cadencer habilement en suivant le tempo et en ne faisant aucun faux pas. Plusieurs pages, 155 exactement mais une seule…
 
Aujourd'hui c'est Beauvais, coutumière des décollages et atterissages qui lme voit attérir. J'aurais pu y attérir pour sa célèbre cathédrale, mais j'y suis pour faire la rencontre d'une personne tout aussi riche, intéressante qu'attractive. Son allégresse et son charisme sont les deux choses qui nous frappent en premier, avant d'être ébloui par tan…
 
C'est en Normandie que je me trouve, précisément sur une célèbre colline, le Mont Saint-Aignan. Célèbre colline mais aussi célèbre commune près de Rouen, notamment pour abriter le plus grand site universitaire de la région. Ce choix de lieu sans doute parce que la personne en face de moi nous invite à prendre de la hauteur. Et je ne dis pas ça parc…
 
Pour boucler notre entretien fleuve, Natou nous esquisse le contenu de son dernier ouvrage "Le Maternisme ou le retour du féminin sacré africain" et nous partage ses passions.Le « Motherism », qui a été traduit en français par « Maternisme » est une pensée qui a vu le jour dans plusieurs anciennes colonies britanniques (au Nigeria, au Soudan, au Zi…
 
Aujourd’hui mes pieds et celui de mon micro se font le plaisir de se poser dans un royaume. Une heureuse coïncidence car en plus d’être dans la capitale Belge, je suis dans le domaine privé d’une reine. Oui, elle a permis que j’entre dans son antre ! Les reines, les rois, les couronnes, les trônes ça la connaît.Elle est aussi du sang bleu ? Elle no…
 
Aujourd’hui c’est de Paris, Place des Invalides, que je vous invite dans l’univers extrêmement dynamique de cet homme, quelques jours seulement avant qu’il ne saute dans son avion pour Kinshasa, où il est souvent présent, et pas toujours dans les repères les plus festifs !« Multi », « poly », et « pluri » sont les préfixes à placer devant ses épith…
 
On Thursday 25th, the MA Arts & Culture class will be interviewing musician Garland Jeffreys at the radio studio in Columbia Journalism School. Tune in at 10:00AM to listen to the show, and participate in the conversation by calling to 646 716 6968 or sending your questions via Twitter to @ArtsCultBeat. Garland Jeffreys has influenced multiple gene…
 
Listen in as ArtsCultureBeat talks with spitfire actor, writer, and producer Reverend Billy Talen of Reverend Billy and the Stop Shopping Choir and Choir member and activist Dragonfly (aka Miss Justice Jester). For nearly two decades, performance artist Reverend Billy has staged protests in the style of Evangelical sermons passionately agitating ag…
 
Join us for a lively conversation with wide-ranging actor Reg E. Cathey. Best known for his for his roles as Norman Wilson (right-hand-man to Mayor Carcetti) in The Wire, Freddy Hayes (of Freddy's BBQ) in House of Cards, and Martin Querns in Oz, Cathey also has a rich career on stage, recently starring as Prospero in a production of Shakespeare's T…
 
찬미 예수님! 저는 청주교구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그동안 가톨릭 매일 복음을 들어주시고 사랑을 주셨던 많은 천주교 신자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2011년 1월 27일부터 시작해온 복음 낭독은 오늘 마지막 녹음을 끝으로 1년 2개월의 대장정을 마치게 되었습니다. 이곳 팟캐스트가 없어지는 것에 대해 혹 아쉬워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되겠습니다. 본래 이 팟캐스트는 서울대교구 전산팀에서 추진중인 매일 복음 낭독 앱이 완성될 때까지만 하기로 작정을 했었고, 그렇게 되면 저는 더 심도있는 가톨릭 내용을 가지고 새 팟캐스트를 시작할 생각이었습니다. 아직 서울대교구의 매일 복음 낭독 앱이 완성이 …
 
김남균 신부님 낭독.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6,19-31그때에 예수님께서 바리사이들에게 말씀하셨다. 19 “어떤 부자가 있었는데, 그는 자주색 옷과 고운 아마포 옷을 입고 날마다 즐겁고 호화롭게 살았다. 20 그의 집 대문 앞에는 라자로라는 가난한 이가 종기투성이 몸으로 누워 있었다. 21 그는 부자의 식탁에서 떨어지는 것으로 배를 채우기를 간절히 바랐다. 그러나 개들까지 와서 그의 종기를 핥곤 하였다.22 그러다 그 가난한 이가 죽자 천사들이 그를 아브라함 곁으로 데려갔다. 부자도 죽어 묻혔다. 23 부자가 저승에서 고통을 받으며 눈을 드니, 멀리 아브라함과 그의 곁에 있는 라자로가 보였다. 24 그래…
 
남영 신부님 낭독.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0,17-2817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실 때, 열두 제자를 따로 데리고 길을 가시면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18 “보다시피 우리는 예루살렘으로 올라가고 있다. 거기에서 사람의 아들은 수석 사제들과 율법 학자들에게 넘겨질 것이다. 그러면 그들은 사람의 아들에게 사형을 선고하고, 19 그를 다른 민족 사람들에게 넘겨 조롱하고 채찍질하고 나서 십자가에 못 박게 할 것이다. 그러나 사람의 아들은 사흗날에 되살아날 것이다.”20 그때에 제베대오의 두 아들의 어머니가 그 아들들과 함께 예수님께 다가와 엎드려 절하고 무엇인가 청하였다.21 예수님께서 그 부인에게 “무…
 
정범수 신부님 낭독.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3,1-121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과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2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모세의 자리에 앉아 있다. 3 그러니 그들이 너희에게 말하는 것은 다 실행하고 지켜라. 그러나 그들의 행실은 따라 하지 마라. 그들은 말만 하고 실행하지는 않는다. 4 또 그들은 무겁고 힘겨운 짐을 묶어 다른 사람들 어깨에 올려놓고, 자기들은 그것을 나르는 일에 손가락 하나 까딱하려고 하지 않는다.5 그들이 하는 일이란 모두 다른 사람들에게 보이기 위한 것이다. 그래서 성구갑을 넓게 만들고 옷자락 술을 길게 늘인다. 6 잔칫집에서는 윗자리를, 회당에서는 높은 자리를 좋…
 
최법관 신부님 낭독.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36-38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36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 37 남을 심판하지 마라. 그러면 너희도 심판받지 않을 것이다. 남을 단죄하지 마라. 그러면 너희도 단죄받지 않을 것이다. 용서하여라. 그러면 너희도 용서받을 것이다. 38 주어라. 그러면 너희도 받을 것이다. 누르고 흔들어서 넘치도록 후하게 되어 너희 품에 담아 주실 것이다. 너희가 되질하는 바로 그 되로 너희도 되받을 것이다.”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 . . . .…
 
박상운 신부님 낭독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9,2-10그 무렵 2 예수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만 따로 데리고 높은 산에 오르셨다. 그리고 그들 앞에서 모습이 변하셨다. 3 그분의 옷은 이 세상 어떤 마전장이도 그토록 하얗게 할 수 없을 만큼 새하얗게 빛났다. 4 그때에 엘리야가 모세와 함께 그들 앞에 나타나 예수님과 이야기를 나누었다.5 그러자 베드로가 나서서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 저희가 여기에서 지내면 좋겠습니다. 저희가 초막 셋을 지어 하나는 스승님께, 하나는 모세께, 또 하나는 엘리야께 드리겠습니다.” 6 사실 베드로는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몰랐던 것이다. 제자들이 모두 겁에 질려 있었기…
 
[에피소드8h] 최법관 베드로 신부님 낭독. 1851년 10월 15일, 절골(현 충북 진천)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주님의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가톨릭 매일 복음 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오늘은 1851년 10월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보낸 최양업 신부님의 여덟번째 서한 8부, 마지막 편을 읽어드리겠습니다. 오늘은 최양업 신부님의 어머니 이성례 마리아가 어떻게 순교를 당하셨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젖먹이를 살리기 위한 애절한 배교와 뒤이은 회심 장면입니다. 최양업 신부님과 관련된 성지에 가면 그곳 신부님들이 빼놓지 않고 하시는 감동적인 내용이기도 합니다. 그럼 한번 들어보시죠. (서한 낭독) 잘 들으셨습니까. …
 
최법관 베드로 신부님 낭독. 서한집 8번째 편지 7부 [에피소드8g] - 1851년 10월 15일, 절골(현 충북 진천)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주님의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가톨릭 매일 복음 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오늘은 1851년 지금의 충북 진천인 절골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보낸 최양업 신부님의 여덟번째 서한 7부를 읽어드리겠습니다. 이 7부에서는 최경환 프란치스코 성인이 얼마나 모진 박해를 받으며 순교했는지, 죽음앞에서도 얼마나 용감했는지가 나옵니다.그럼 들어보시죠. (서한 낭독) 잘 들으셨습니까. 다음 시간에는 최양업 신부님의 어머니 이성례 마리아가 어떻게 순교를 당하셨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젖…
 
최법관 베드로 신부님 낭독. 최양업 서한 8번째 편지 6부 [에피소드f] - 1851년 10월 15일, 절골(현 충북 진천)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주님의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가톨릭 매일 복음 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오늘은 1851년 지금의 충북 진천인 절골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보낸 최양업 신부님의 여덟번째 서한 6부를 읽어드리겠습니다. 이 6부는 순교자 최경환 프란치스코 성인, 즉 최양업 신부님의 아버지에 관한 내용입니다. 참으로 열심한 신앙인이었던 최경환 프란치스코 성인의 이야기를 그럼 한번 들어보시죠. (서한 낭독) 잘 들으셨습니까. 다음 시간에는 아버지 최경환 프란치스코의 순교 장면이 나옵니다. …
 
최법관 베드로 신부님 낭독. 천주교 최초 신학생 최양업 서한집 [에피소드e] - 1851년 10월 15일, 절골(현 충북 진천)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주님의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가톨릭 매일 복음 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서한 낭독이 늦어짐에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립니다. 오늘은 1851년 지금의 충북 진천인 절골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보낸 최양업 신부님의 여덟번째 서한 5부를 읽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5부에는 조선 정부가 프랑스에 보내는 서한 내용이 나오는데 배경은 이렇습니다. 1846년 6월 18일 프랑스 해군 소장 세실 함장이 조선에 와서 항의 서한을 전달합니다. 프랑스 선교사 세 명이 7년전인…
 
[에피소드 8d] - 1851년 10월 15일, 절골(현 충북 진천)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주님의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가톨릭 매일 복음 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개신교에 비해 가톨릭 팟캐스트 숫자가 적어서 많이 아쉬웠었는데 이번에 차동엽 신부님께서 ‘무지개칼럼’이라는 팟캐스트 방송을 시작하셨습니다. 이 방송과 함께 들어주셨으면 좋겠네요. 오늘은 최양업 신부님의 여덟번째 서한 4부를 읽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여덟번째 서한은 앞의 일곱통 서한을 합한것만큼 길어서 부득이 나누어 읽어드리고 있음을 양해해 주십시오. 그럼 1851년 지금의 충북 진천인 절골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보낸 여덟번째 서한 4부를 읽어드…
 
[에피소드 8c] - 1851년 10월 15일, 절골(현 충북 진천)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주님의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6년의 긴 유학생활을 마치고 고국에 돌아오느라 이것저것 바빠서 오랜기간 서한집 녹음을 못한 점 사과 드립니다. 오늘은 최양업 신부님이 1851년 지금의 충북 진천인 절골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보낸 여덟번째 서한 3부를 읽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한글과 상복이 전교에 큰 도움이 된다는 내용의 3부를 그럼 들어보시죠. (서한 낭독) 잘 들으셨습니까. 다음 시간에는 여덟번째 편지 제 4부를 통해, 조선의 정치상황과 최양업 신부님의 성무활동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그럼 다음 시간…
 
천주교 최초 신학생 최양업 신부님 서한집. 최법관 신부님 낭독. 1851년 10월 15일, 절골(현 충북 진천)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보낸 서한 주님의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저는 가톨릭 복음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오늘은 최양업 신부님이 1851년 지금의 충북 진천인 절골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보낸 여덟번째 서한 2부를 읽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2부에서는 천주교 신앙으로 인해 한 형제가 겪는 격한 갈등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그럼 들어보시죠. (서한 낭독) 잘 들으셨습니까. 다음 시간에는 여덟번째 편지 제 3부를 통해, 초상때 입는 상복과 쉬운 한글이 전교 활동 및 교리 공부에 어떤 도움을 주었는지 알아보도록…
 
땀의 순교자 최양업 신부님 서한, 최법관 신부님 낭독 [에피소드 8a] 주님의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저는 가톨릭 복음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오늘부터는 최양업 신부님이 1851년 지금의 충북 진천인 절골에서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보낸 여덟번째 서한을 읽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1부에서는 비신자들 몰래 신자들에게 성사를 주어야 하는 힘겨운 사목 이야기가 나옵니다. 그럼 들어보시죠. (서한 낭독) 잘 들으셨습니까. 다음 시간에는 여덟번째 편지 제 2부를 통해, 천주교 신앙으로 인해 한 형제가 겪는 격한 갈등의 이야기를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다음 시간까지 주님의 평화속에 행복한 한 주 되십시오.…
 
땀의 순교자 최양업 신부님 서한. 1850년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주님의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저는 가톨릭 복음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오늘은 1850년 르그레주와 신부님께 보낸 일곱번째 서한 마지막 부분을 읽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가난한 백성들을 참으로 안타깝게 여기신 최양업 신부님의 마음, 타락한 정치인들에 대한 분노, 성물에 대한 간절한 마음이 잘 타나나 있습니다. 그럼 들어보시겠습니다. (서한 낭독) 잘 들으셨습니까. 다음 시간에는 1851년 쓰여진 최양업 신부님의 여덟번째 편지 제 1부를 읽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산골짜기에 숨어 사는 신자들을 만나러 며칠씩 산행을 해야 하는 고단한 사목일정을 들으실 수 …
 
한국 최초 신학생 최양업 토마스 서한집. 최법관 신부님 낭독. 주님의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저는 가톨릭 복음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지난 시간에 이어 오늘은 1850년에 쓰여진 최양업 신부님의 서한을 통해, 조선이라는 사회안에서 동정녀로 살고자 애썼던 소녀 바르바라의 이야기 나머지 반쪽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자 그럼 들어보시죠. (복음 낭독) 잘 들으셨습니까. 다음 시간에는 최양업 신부님이 사목활동을 위해 얼마나 많이 걸어다니셔야 했는지, 또 당시 조선 신자들이 성물을 얼마나 갖고 싶어했는지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다음 시간까지 주님의 평화속에 행복한 한 주 되십시오.…
 
한국 최초 신학생 최양업 신부님 서한집. 최법관 신부님 낭독. 주님의 평화가 여려분과 함께. 저는 가톨릭 복음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지난 시간에 이어 오늘은 1850년에 쓰여진 최양업 신부님의 일곱번째 서한 다섯번째 부분을 통해, 조선이라는 사회안에서 동정녀로 살고자 애썼던 소녀 바르바라의 이야기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자 그럼 들어보시죠. (서한 낭독) 잘 들으셨습니까. 다음 시간에는 바르바라의 이야기 나머지 반쪽을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다음 시간까지 주님의 평화속에 행복한 한 주 되십시오.
 
한국 최초 신학생 최양업 신부님 서한집. 최법관 신부님 낭독. 주님의 평화가 여려분과 함께. 저는 한국인 최초의 신학생이었던 최양업 신부님의 서한을 읽어드리고 있는 가톨릭 복음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지난 시간에 이어 오늘은, 일곱번 째 서한 네번째 부분을 통해 성사를 보러 길을 나섰다가 곤경에 처했던 한 고부의 이야기, 그리고 신부님을 보기 위해 산을 넘어 달려오는 조선 시대 신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자 들어보시죠. (서한 낭독) 잘 들으셨습니까. 다음 시간에는 일곱번째 서한 다섯번째 부분을 통해 수녀님들 처럼 동정을 지키기 위해 목숨까지 내놓아야 했던 바르바라 라는 소녀의 이야기를 들어보도록 …
 
땀의 순교자 최양업 신부님 시복시성을 위하여. 최법관 신부님 낭독. 1850년 작성된 최양업 신부님의 일곱번째 서한 세번째 부분 주님의 평화가 여려분과 함께. 저는 한국인 최초의 신학생이었던 최양업 신부님의 서한을 읽어드리고 있는 가톨릭 복음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지난 시간에는 최양업 토마스 신부님이 공소 신자들을 찾아갔다가 마을의 이장에게 발각되어 미사도 못 드리고 한밤중에 도망쳐야 했던 이야기를 들려 드렸습니다. 오늘은 1850년에 쓰여진 일곱번째 서한 세번째 부분을 통해, 당시 여교우들의 힘겨운 신앙생활 이야기를 들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서한 낭독) 잘 들으셨습니까. 다음 시간에는 일곱번째 서한 네번째 …
 
[특별낭독] 한국 최초 신학생 최양업 신부님 서한집 - 일곱번째 편지 2부. 최법관 신부님 낭독. 주님의 평화가 여려분과 함께. 저는 가톨릭 복음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지난 시간에는 한국인 최초의 신학생이었던 최양업 신부님이 어떻게 혹독한 추위와 체포의 위험을 뚫고 압록강을 건너 서울까지 오게 되었는지를 말씀드렸습니다. 오늘은 일곱번째 서한 두번째 부분을 통해, 6개월이란 짧은 시간동안 무려 전국의 반을 돌며 숨어있는 신자들을 만나는 최양업 신부님의 열성어린 모습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서한 낭독) 잘 들으셨습니까. 다음 시간에는 일곱번째 서한 세번째 부분, 천주교 신앙으로 인해 고난을 당하는 두 여인의 예…
 
[특별낭독] 한국 최초 신학생 최양업 신부님 서한집 - 일곱번째 편지 1부. 최법관 신부님 낭독. 1850년 10월 1일, 충남 도앙골에서 르그레즈와 신부님께 쓰여진 편지 주님의 평화가 여려분과 함께. 저는 가톨릭 매일 복음 팟캐스트의 복음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오늘부터는 한국 최초의 신학생이였던 최양업 토마스 신부님의 일곱번째 서한을 읽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마침내 조선 입국에 성공한 후에 쓰여진 편지라서 내용이 굉장히 깁니다. 앞선 여섯 편의 편지를 다 합친 정도의 분량입니다. 그래서 이 일곱번째 편지는 꽤 여러번 나누어 읽어야 할 듯 합니다. 그럼 최양업 신부님이 어떻게 조선 입국에 성공했는지를 보여주는 첫…
 
[특별낭독] 힌극 최초 신학생 최양업 신부님 서한집. 최법관 신부님 낭독. 주님의 평화가 여려분과 함께. 저는 가톨릭 매일 복음 팟캐스트의 복음지기 최법관 베드로 신부입니다. 이 부분에는 박해받는 조선의 가톨릭 신자들을 살리기 위해 프랑스가 도와주었으면 하는 바램이 담겨져 있고, 또 마침내 최양업 부제가 사제품을 받았다는 소식이 있습니다. 그럼 한번 읽어보도록 하겠습니다.
 
Loading …

Quick Reference Guide

Copyright 2021 | Sitemap | Privacy Policy | Terms of Service
Google login Twitter login Classic login